Gwangju Biennale
27 10월 2017

Maninbo/10000 LIVES
Curated by Massimiliano Gioni

September 25, 2010 – November 11, 2010
Gwangju Biennale, Gwangju, Korea

Installation View of Gwangju Biennale, Gwangju, Korea, 2010

 

 

By Chris Wiley

 

(b. 1972 Seoul, South Korea) Jung Lee’s series Clubgenki was made in a London pub that claimed to offer a place to share the cultures of East and West; a place for Western men to meet with Asian women. Born and educated in Korea, when Lee moved to the UK to study photography she found herself confronting, for the first time, issues of identity, outsiderness, and cultural stereotyping. For several months, Lee was a member of this club (genki means “well-being” in Japanese), but she soon found herself uncomfortable with the dialogues and meetings between the Asian girls, who spoke broken English, and the Western men, who cast themselves in dominant positions. Her pictures show the pup patrons engaged in convivial conversation, but the peculiarities of its demographics creates an uncomfortable sensation for the viewer. The men are not here just to meet women – one of the goals of male bar patrons the world over – but to meet women who conform to a specific ethnic type. The impression is that the individual woman is less important that whether or not she conforms to certain behavioral and physical expectations. Lee’s photographs are ultimately concerned with the act of looking – the Clubgenki series communicates the tension and suspense of these interactions with strong cinematic lighting and emphasis on the gaze itself. In psychoanalytical theory and cinema studies, we are often reminded that the gaze is inextricably bound up with notions of desire, objectification, and otherness. Lee’s pictures make these theoretical notions manifest, exposing them to scrutiny and criticism.

 

(1972년 한국 서울 출생) 이정의 사진연작 <클럽겐키>(2002)는 동서양이 만나는 장소라는 이름을 내걸고 실제로는 서양 남성들이 아시아 여성을 만나는 런던의 펍에서 탄생한 작품이다. 한국에서 태어나 나란 이정은 사진 공부를 위해 영국으로 건너가면서 생애 처음으로 정체성, 아웃사이더, 문화적 스테레오타입(상투성)의 문제들을 경험하게 된다. 몇 개월 동안 이정은 이 ‘클럽(‘겐키’는 ‘웰빙’을 뜻하는 일본어)’의 멤버였지만, 어설픈 영어를 사용하는 아시아 여성들, 그리고 이들과의 관계에서 우위를 점하려는 서양 남성들과의 만남과 대화 속에서 뭔가 불편함을 느끼기 시작한다.
이정의 사진은 친목적인 대화에 참여하는 펍의 고객들을 담아내고 있는 듯하지만, 특이한 멤버 구성을 통해 보는 이들에게 불편한 기분을 불러 일으킨다. 이곳의 남성들은 단순히 여성을 만나기 위해 이곳을 찾는 것이 아니다(클럽을 찾는 전 세계 모든 남성들이 그러하듯이). 이들의 목적은 특정한 인종 유형에 맞아떨어지는 여성을 만나기 위해서다. 그래서 개인으로서의 여성보다는 이들이 특정한 태도나 신체적 조건에 부합하느냐 아니냐가 더욱 중요하게 작용한다. 이정의 사진은 궁극적으로 ‘보는 행위’와 연관되어 있다. <클럽겐키> 연작은 강렬한 조명 효과, 그리고 응시 그 자체를 강조함으로써 이러한 만남의 상호작용에서 일어나는 긴장감과 박진감을 전달한다. 정신분석 이론과 영화학을 통해 우리는 응시가 욕망과 대상화, 타자화의 문제와 불가분의 관계로 얽혀있음을 알고 있다. 이정의 사진들은 이 이론적 개념들을 드러내어 다시 연구와 비평 선상에 올려놓는다.

 

 

Exhibited Works

Clubgenki #1, 2002, C-type Print, 90 × 120cm

Clubgenki #2, 2002, C-type Print, 90 × 120cm

Clubgenki #3, 2002, C-type Print, 90 × 120cm

Clubgenki #4, 2002, C-type Print, 90 × 120cm

Clubgenki #7, 2002, C-type Print, 90 × 120cm

Clubgenki #8, 2002, C-type Print, 90 × 120cm

Clubgenki #9, 2002, C-type Print, 90 × 120cm